상단여백
HOME 사회
강신명 "승리 일면식도 없다"
   
▲ 강신명 전 경찰청장.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이른바 '승리 단체 카카오톡(카톡)방'에서 '경찰총장이 뒤를 봐준다'는 취지의 메시지가 전송됐다는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해당 시기 경찰청장을 맡았던 강신명 전 청장이 연루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강신명 전 청장은 13일 "승리라는 가수에 대해서는 전혀 일면식도 없고 알지 못하며, 이 건에 대해서는 전혀 관련이 없고 알지도 못하는 사실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열린 민갑룡 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과의 긴급 간담회에서 경찰 관계자는 "(카톡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나온다"며 "그런 문구가 나왔기 때문에 당시에 영향을 미칠만한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총장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직함이다. 경찰의 수장은 '경찰청장'이고, 검찰의 수장은 '검찰총장'으로 불리는데 이를 구분하지 못하고 '경찰총장'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2016년 7월 문제가 된 단톡방에서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를 사진 찍어서 찔렀는데(제보했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는 메시지가 전송됐다. 이 방에는 승리,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등이 있었다. 이들은 14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소환된다.

강신명 전 청장은 2016년 8월23일 임기를 마쳤다.

이같은 사실이 온라인상에서 퍼지며 '경찰총장'으로 불린 인사가 강신명 전 청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강 전 청장은 보도가 난지 약 1시간30분만에 경찰청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경찰은 해당 카톡 메시지를 전송한 사람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다. 다만 버닝썬은 지난해 개장했기 때문에 메시지에서 지칭하는 클럽이 버닝썬은 아닌 것으로 해석된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Jjj 2019-03-13 21:26:48

    중요한건 뒷배가 있다는건데 전이든 전전이든 그 누구든..
    그걸 잡아야겠지요   삭제

    • 강순경 2019-03-13 21:16:20

      헌직에 있을때 숭은 부하직원들 죽였지요.
      우린 그를 강순경이라고 불렀지요.   삭제

      • ㅇㅇ 2019-03-13 20:21:47

        당시는 버닝썬이 없었으니 아레나겠네...
        경찰청장 까지 갈수있을까? 아님 이쯤에서 덮힐까?   삭제

        • 김진호 2019-03-13 19:31:56

          이게 나라냐 잘돌알간다
          전직 대통령들은 전부구속되고 경찰 검찰 부폐되고
          서민들은 비싼 세금내려고 열심히 일학고
          나라잘돌아간다
          이정도면 부도 나야되는게 맞지않나   삭제

          • 2019-03-13 19:29:02

            조선일보 방용훈 전 아내 이미란사건 장자연사건 승리.정준영기사에 덮히면안되여 여러분   삭제

            • 김민규 2019-03-13 19:08:07

              나라가 이게 먼 우세냐..   삭제

              • 도라에몽 2019-03-13 18:53:42

                승리 클럽사건말고 다른사건 뒤봐주셨어요 ?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