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이 지지율 끌어올렸다" 한국당 지지율 32%... 민주당과 불과 5%포인트 차이리얼미터 3월 2주차 주중집계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4주 연속 상승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의 격차를 5%포인트이내로 좁혔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1~13일 전국 19세이상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4일 공개한 3월2주차 주중집계(95% 신뢰수준·표본오차 ±2.5%포인트)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1.9%포인트 오른 32.3%로 4주 연속 상승했다. 

이는 '5·18 망언' 논란이 확산했던 2월2주차(25.2%)이후 1개월만에 7.1%포인트나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것이다. 지지율 1위인 민주당과도 두 자릿수 격차에서 5%포인트이내의 한 자릿수로 좁히며 바짝 추격하고 있다.

이같은 상승세는 황교안 대표 체제가 출범하면서 새 지도부에 대한 보수층과 중도층 일부의 기대감 상승이 지지층을 결집한 것으로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또한 제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 결렬로 정부의 비핵화 정책에 대한 불신감이 증가하면서 대정부 공세가 일부 효과를 보고 있다는 설명이다.

한국당 지지율은 11일에는 30.8%를 기록했다가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댄 연설을 한 이튿날(13일)에는 32.4%로 상승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이 지지층 결집에 효과를 본 것이다. 특히 보수층 지지율은 11일 58.7%에서 13일 69.5%로 급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37.2%로 전주 대비 변동이 없었다. 11일 일간집계에서 34.3%로 하락했다가 13일 38.5%까지 상승한 점이 눈에 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대 여권에서 막말 논란을 불러일으킨 것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정의당은 전주 대비 0.3%포인트 하락한 6.7%로 약세를 보였고, 바른미래당 역시 전주 대비 0.5%포인트 내려간 5.7%로 2주째 하락하며 5%대로 떨어졌다. 민주평화당은 0.2%포인트 떨어진 1.9%로 3주째 약세를 나타내며 창당후 처음으로 1%대로 하락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