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차태현, '내기 골프' 의혹 인정... "모든 방송 하차"
   
▲ 차태현.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전재은 기자] 상당수 금액의 '내기 골프'를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배우 차태현(43)이 사과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다.

차태현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17일 "차태현은 본인의 잘못된 행동을 인정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2016년도의 일이며 보도된 바와는 달리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블러썸 엔터테인먼트는 "내기골프를 했던 금액에 대해서는 지인들 또는 동료들과의 골프에서 실제로 돈을 가져오거나 한 사실이 없으며 단순히 게임의 재미를 위해 게임 도중 주고받았을 뿐 그때그때 현장에서 돌려준 것으로 확인했다. 다시한번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차태현도 블러썸을 통해 "보도에 나온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다시 돌려줬다"며 "저희끼리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저의 모습을 보게 돼 너무나 부끄럽다.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며 자책했다.

차태현은 "실망하신 저의 팬분들, 그리고 '1박2일'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죄송하다. 저로 인해서 다른 멤버들까지 피해를 주게 돼 정말 미안하다. 그래서 이후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차태현은 '1박2일'과 함께 MBC TV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MC도 맡고 있다.

차태현은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KBS 1TV '뉴스9'는 전날 ''1박2일' 멤버인 차태현과 김준호(44)가 수백만원대 '내기 골프'를 한 정황을 경찰이 확보한 정준영 휴대전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뉴스9'가 재구성한 대화방에서 차태현은 2016년 7월1일 5만원권 수십장의 사진을 올리고, 김준호 등과 '내기 골프'를 쳐서 딴 돈이라고 자랑했다. "단 2시간 만에 돈벼락", "거의 신고하면 쇠고랑이지"라며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한 발언을 했다

가수 정준영(30)의 성관계 불법 촬영·공유 의혹을 신호탄으로 '1박2일'은 위기에 처했다. 정준영은 10여명의 여성들과 성관계 후 불법으로 영상을 촬영·유포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정준영은 2016년에도 몰카 시비에 휩싸여 방송에서 하차했는데 '1박2일'은 그에게 복귀의 물꼬를 터준 프로그램이다. '1박2일' 제작진은 이번 정준영 사태가 불거진 뒤 책임을 지고 무기한 제작 중단을 선언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차태현·김준호 내기골프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1박2일'은 존폐 위기에 처했다. 그런데 내기 골프 의혹을 같은 방송사 뉴스 프로그램이 보도한 것과 관련, 책임을 방송사가 아닌 제작진 차원에서 지게 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도 나온다.

김준호는 과거 도박 혐의로 구설에 올랐던만큼, 그에 대한 검증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준호는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그는 KBS 2TV '개그콘서트', tvN '서울메이트 시즌2' 등에 출연 중이다.

한편 방송계와 가요계는 클럽 버닝썬이 도화선이 된 '승리 게이트'와 '정준영 몰카' 논란으로 발칵 뒤집어졌다. 여러 연예인이 직간적접으로 연루되고, 정준영 카톡 방에서 다른 논란거리가 발견되면서 비상이 걸렸다.

전재은 기자  et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재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