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이주열 "경제성장 뒷받침하도록 통화 완화기조 유지할 것"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이혜은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5일 앞으로의 통화정책 방향에 대해 "우리 경제의 안정적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완화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대한 한은 업무현황 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새로 입수되는 지표를 바탕으로 성장과 물가의 흐름, 금융안정 상황을 모두 면밀히 점검하면서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통화정책 완화기조 유지 방침을 밝혔다.

국내 경제상황에 대해서는 수출 둔화로 성장 흐름이 다소 완만해진 모습이지만 잠재성장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성장 경로상 불확실성 요인으로는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대외 리스크를 꼽았다.

이주열 총재는 "소비의 증가세가 이어지고 수출과 설비투자의 부진이 점차 완화되면서 잠재성장률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면서도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으로 국제교역이 위축되면서 유로지역과 중국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약화되고 있다. 세계 경제 성장세 둔화 정도도 미·중 무역협상 전개 상황, 중국 경기 흐름, 브렉시트 진전 상황 등에 크게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국내 가계대출 증가세에 대해 "주택시장 안정과 가계부채 억제를 위한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으로 증가 규모가 줄어들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주열 총재는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75%로 인상한 것과 관련해서는 "우리 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하지만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높은 점, 가계부채 둔화세 지속 여부 등 금융안정 상황의 전개 추이를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혜은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