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소나타, 진동-소음 문제로 출고 지연
   
▲ 지난 2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신형 쏘나타 발표회에서 쏘나타 차량이 공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박재상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 21일 출시한 '신형 쏘나타'가 소음과 진동 등의 문제로 출고가 지연되고 있다. 현대차는 고객 만족도를 충족하기 위해 강도높은 정밀점검을 거친 뒤 다시 고객 인도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25일 현대차에 따르면 신형 쏘나타는 현재 해당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한 최종점검 과정을 거치고 있다. 신차 출고 전에 초기 생산 차량을 정밀 모니터링하는 과정중 소음과 미세한 진동 등 일부 파트에서 문제가 발견됐다.

안정성 등 탑승자의 안전과는 무관하지만 고객 눈높이를 맞추기 위해 출고를 지연했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지만 소음이나 진동 등 감성 파트를 좀 더 완벽하게 보완하고 고객에게 인도하기 위해서 출고를 잠깐 지연한 것"이라며 "정확한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최대한 빠른 시일안에 출고하는 것을 목표로 최종점검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형 쏘나타는 지난 21일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가솔린 2.0과 LPI 2.0 등 두 개 모델로 운영되며 가격은 각각 2346만~3289만원, 2140만~3170만원이다.

한편 현대차가 쏘나타 라인업 강화를 위해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가솔린 1.6 터보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 등은 예정대로 출시될 계획이다.

박재상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