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소폭 상승... 48%리얼미터, 4월 2주차 주간집계
   
▲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소폭 상승해 48%를 기록했다. 정부의 강원 산불 대처가 호평을 받은 것과 한미 정상회담 소식에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1.2%포인트 차로 앞질렀다.

여론조사 업체 리얼미터는 4월 2주차 주간집계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전주 대비 0.7%포인트 오른 48.0%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정평가는 46.8%를 기록해 전주 대비 1.0%포인트 하락했다. '매우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31.1%, '잘못하는 편' 이라는 응답은 15.7%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전주 대비 0.3%포인트 오른 5.2%를 나타냈다.

리얼미터는 지난 4일 강원지역에서 발생했던 대규모 산불에 대한 정부 대처가 여론의 호평을 받은 것과 주 후반 한미 정상회담 소식이 주요 지지율 상승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하지만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과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 자격 논란 등으로 상승세는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평가했다.

정당 지지율의 경우 더불어민주당이 전주 대비 2.1%포인트 하락한 36.8%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0.4%포인트 내린 30.8%였다. 정의당은 2.1%포인트 오른 9.3%를 기록해 민주당을 이탈한 지지층이 정의당으로 결집한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손학규 대표의 거취를 둘러싸고 계파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바른미래당은 4.9%로 0.4%포인트 하락했다. 민주평화당은 0.1%포인트 내린 2.5%를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12일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4만6470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2519명이 응답을 완료해 5.4%의 응답률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1111 2019-04-15 18:21:56

    국민들은 잘살게 해주는게 장땡이다. 조작좀 작작해라. 100명 물어보면 99명이 이를간다 문재인정부는 빨리 없어져야 댄다고들 한다 이게 여론이다...조작좀 그만   삭제

    • 111 2019-04-15 18:19:35

      기사의견을 등록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삭제

      • 조상래 2019-04-15 09:04:27

        100명중5명이응답했네?이것도여론이냐?그것도호남에서....   삭제

        • 조작질 2019-04-15 08:59:22

          야이 기레기새끼야 조작질 좀 하지마라
          기사쓰고 양심에 찔리지 않았다면 너도 주사파 종북좌빨
          빨갱이다. 긍정적인 평가 조까고 앉았네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