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차명진, 세월호 유가족에 "자식 죽음 징하게 해쳐 먹는다"
   
▲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차명진 전 의원은 지난 15일 저녁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그들이 개인당 10억원의 보상금을 받아 이것으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이야기 못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썼다.

차명진 전 의원은 "문제는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며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또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탓이오, 내탓이오 할 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차명진 전 의원은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것까진 동시대를 사는 아버지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감아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에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다"라고 주장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그러면서 "정 의심스러운 것이 있으면 당신들이 기레기들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로하라. 대신에 그거 조사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들'이라고 지칭했던 대상을 '세월호 유가족들 중 일부 인사들"로 수정한 뒤에도 논란이 계속 일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차명진 전 의원은 현재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21대 총선에 출마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속이 다 시원하네 2019-04-16 09:33:23

    속이 다 시원하네. 맞는 말 하는 사람은 이사람 밖에 없구만   삭제

    • norway 2019-04-16 09:32:06

      역시 자한당 다운 발언....진짜 저런 발언을 하는 사람이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할 수있나   삭제

      • 지장현 2019-04-16 09:29:40

        이런 xXX는 국회에 입성을 시키면 안된다 정의를 외면하고 불의와 타협하는놈 오직 박근혜 맹신자 자식잃은 부모의 마음을 왜곡하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나라도 팔아먹을놈 대한민국 국민으로 살지말아라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