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홍남기 "2035년까지 원전해체시장 점유율 10% 달성"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정재웅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2035년까지 글로벌 원자력발전소(원전) 해체 시장에서 10%의 점유율을 달성해 원천 해체 톱5 국가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8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3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고 "2030년까지 원전 해체 글로벌 시장은 123조원 규모로, 국내 시장은 원전 30기를 기준으로 22조원이상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날 '원전 해체 산업 육성전략'을 첫번째 안건으로 논의했다. 안건에는 ▲초기 시장 창출 및 인프라 구축 ▲원전 해체 전문기업 육성 ▲글로벌 시장 진출 지원 등 3대 전략과 제도적 기반 구축 과제 등이 담겼다.

홍남기 부총리는 "초기 시장 창출을 위해 고리 1호기, 월성 1호기의 해체 물량을 조기 발주하고 기술 고도화·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강화하겠다"며 "원전 해체 전문기업 육성을 위해 전문인력 양성, 자금 지원 강화와 함께 지역 산단 등을 중심으로 한 원전해체산업 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우리 원전기업의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을 위해 주요국들과 인력 교류, 공동 연구 등 협력관계를 공고히 할 것"이라며 "선진국 단위사업 수주에서 시작해 향후 제3국 공동 진출을 거쳐 단독 진출을 목표로 하는 해외 진출 3단계 전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어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원전해체연구소, 전문기업 확인 제도 도입, 원전 해체 세부 기준 조기 마련, 해체 기술 표준 개발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도 주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재웅 기자  ec@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