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오비맥주, 지구의 날 맞아 ‘필(必)환경 EM 용품 만들기’ 봉사
서울 강남구 자원봉사센터 교육장에서 오비맥주 고동우 사장(오른쪽)이 강남구 자원봉사센터 이화옥 센터장(왼쪽)에게 ‘필(必)환경’ EM용품을 기탁하고 있다.<사진=오비맥주>

[위클리오늘=정상우 기자] 오비맥주(대표 고동우)는 ‘지구의 날(4월22일)’을 앞두고 17일 서울 강남구 자원봉사센터 교육장에서 ‘필(必)환경 EM(유용미생물) 용품 만들기’ 임직원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오비맥주는 미래 세대에 깨끗한 지구를 물려주기 위해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필(必)환경(Green Survival)' 메시지를 전하고자 이번 봉사활동을 기획했다.

이날 고동우 대표와 장유택 부사장을 포함한 임직원 봉사단 20여 명은 전문 강사에게 ▲EM의 원리와 효용 ▲EM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 ▲실생활에서의 EM활용법 등 EM에 관한 교육을 받고 EM용액을 활용해 환경 개선에 효과적인 생활용품을 직접 만들었다.

EM(Effective Micro-organisms)이란 자연에서 유래한 유익한 미생물들을 조합·배양한 것으로 미생물들이 물속에서 오염 물질을 분해해 수질을 개선하는 것은 물론 살균과 악취제거, 산화방지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직원 봉사단은 이 날 EM 원액으로 만든 천연 주방세제, 세탁세제, 탈취제, 물비누 등을 강남구 자원봉사센터에 기부했다. 기부 물품은 센터를 통해 강남구 내 사회복지 기관에 전달될 예정이다.

고 대표는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임직원들이 생활 속 작은 실천이 환경보호의 첫걸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환경보전을 핵심 경영이념으로 삼고 있는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환경보호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비맥주는 올해 새로운 사회공헌브랜드인 ‘OB좋은세상’을 선포하고 물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물 없는 6시간’ ▲‘미래 물 지킴이 수호천사’ ▲‘물과 사람 60초 영화제’ 등 다양한 물 보호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정상우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