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15:45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의당, 자유한국당 장외집회 등 비난 가세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이정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정의당이 22일 자유한국당의 지난 주말 광화문 장외집회와 황교안 대표의 '김정은 대변인' 발언 등에 대해 강력히 비난했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의 습관적인 국민무시 행태가 한두 번은 아니지만, 최근에는 너무 나갔다"며 "장외집회에서는 좌파독재, 종북외교처럼 시대착오적인 막말이 넘쳐났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반대는 핑계에 그쳤을 뿐, 보수지지층을 결집하는 세과시에 골몰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보여 달라는 국민의 목소리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문재인 정부는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 등의 발언에 "사실도 아니거니와 제1야당 대표와 원내대표가 북한과 좌파 타령 외에는 할 말이 없다는 것도 큰 비극"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 정부에 어떻게든 친북 이미지를 씌워 반사이익을 보겠다는 것과 다르지 않다. 한마디로 꼴불견이다“며 ”(한국당은) ‘반북 앵무새 정당’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