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14:15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한국당 의장실 점거 비판... "국회의원 품격 지켜달라"
   
▲ 문희상 국회의장이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며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다른 일정으로 의장실을 나가려 하자 김명연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막아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국회 대변인실은 24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데 대한 입장문을 내고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들이자 공당으로서 스스로 권위와 품격을 지켜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인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 문제와 관련해 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자리를 떠나려던 문희상 국회의장을 막아서며 물리력을 사용했고, 30여분동안 고성이 오가는 설전을 벌였다.

대변인실은 이에 대해 "의장 집무실에 막무가내로 밀고 들어와 문희상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고 겁박을 자행한 것은 있을 수 없는 폭거"라며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국당 의원들이 문희상 의장을 에워싸고 당장 약속하라며 문 의장을 가로막아 사실상 감금사태가 빚어졌다"며 "국회 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국회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완력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태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대변인실은 "한국당은 의회주의를 지키려는 문희상 의장의 노력을 존중하고 이날 의장실 점거 및 겁박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