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6 월 05:10
상단여백
HOME 산업 IT
5G 기지국 장비 연말까지 2배로 확대... 지하철은 이통3사 공동 구축
   
▲ 지난해 11월14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빌딩 옥상에서 SK텔레콤 직원들이 5G 전파 송출을 앞두고 기지국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위클리오늘=박재상 기자] 세계 첫 상용화에 성공한 5세대(5G) 네트워크의 안정적인 사용을 위해 이동통신 3사가 올해안에 5G 기지국 장비를 23만대로 2배 가량 확대키로 했다. 또 지하철내 원활한 5G 제공을 위해 5G 설비를 공동 구축하고, 6월부터는 120여개 빌딩에서도 5G가 통할 수 있도록 협력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2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이동통신사 및 단말·장비 제조사가 참여하는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태스크포스팀(TF)' 회의를 열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는 5G 서비스 이용 관련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민관의 역량을 결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5G 서비스 조기 안정화를 위한 해결 방안을 논의했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 22일을 기준으로 5G 기지국은 서울·수도권 및 지방 인구 밀집지역에 5만512개, 11만751대의 장치가 구축돼 있다. 이통 3사는 연내 기지국 장치 23만대를 구축해 인구의 93%가 밀집해 있는 85개 시의 동 단위 주요지역까지 5G 서비스 수신 가능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망이 구축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이통 3사는 수도권 1~9호선 지하철내에서도 5G 서비스를 위해 관련 설비를 공동 구축·활용하기로 합의하고 본격적인 작업에 착수했다. 또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전국 120여개 빌딩내에서 5G 인빌딩 장비를 이용한 5G망 구축 및 서비스 제공 방안을 협의하고, 빠르면 6월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커버리지에 대한 정보 제공을 강화하기 위해 약관에 커버리지 정보 제공 의무도 명시토록 했다. SK텔레콤과 KT가 5G 커버리지 맵을 공개한 데 이어 LG유플러스도 오는 27일부터 커버리지를 공개할 예정이다.

가짜 '5G' 표시 방식도 개선한다. 이통사와 제조사는 인근에 5G 기지국이 있는 상태에서 LTE 신호를 이용 중인 경우에는 휴대전화 상단에 검정 바탕에 흰색 글자로 '5G'로 표시해 왔다. 반면 실제 5G 통신이 가능한 지역에서는 흰색 바탕에 검정색 글자의 5G를 표시하며 구분해왔던 것을 조속히 개선키로 했다.

박재상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성호 2019-04-24 19:46:38

    오산갈곶동박성호(38)가코레일로부터요금사기를당했습니다.IBK하이브리드교통카드로4월1일오산종합버스터미널에서성남종합버스터미널까지3000원에정상요금승차태그를찍고성남도착했을때 하차태그를하지않고내려야탑역에서문정역까지이동할려구야탑역승차태그를찍는순간3650원이결제되었습니다.그래서코레일측에문의를하였더니3월27일날경기좌석버스를이용하고하차태그를하지않아4월1일날전철승차위반금이발생하였다는변명을하고있습니다.하차미태그가어떻게해서승차위반이되는지이해가되지않습니다.   삭제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