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
네이버, 개인정보 유출 사고 이어 '읽은메일' 삭제 논란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김성한 기자] 네이버가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 사고 수습 과정에서 개인 편지함의 읽어본 메일까지 일괄 삭제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2일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네이버 블로그 광고수익 서비스 '애드포스트' 이용자에게 발송한 원천징수 영수증 이메일에 다른 회원의 개인정보가 포함됐다.

이 사고는 시스템오류에 의한 것으로, 유출된 정보는 2200명의 이름·주소·주민등록번호·수입 등이다. 네이버는 문제 수습을 위해 해당 메일을 삭제했다.

일부 이용자는 “이미 읽어본 메일이 개인 편지함에서 지워졌다”며 “네이버가 개인 편지함을 무단 열람·삭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네이버는 관계자는 “이용자의 개인 메일 열람은 절대 불가능한 일이다“며 “해당 메일은 기술적 조치로 삭제했고, 피해자 보호 차원에서 삭제코드를 발송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계기관에 신고했고, 이달 중순까지 안전한 영수증 전달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성한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