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신한금융, 신한금투에 6600억 증자 결정…초대형 IB 탄생

금융투자업 대형화로 비은행 부문 수익 기반 확대
단기금융업(발행어음) 진출을 통한 신규 수익 창출 및 경쟁력 강화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신한금융지주회사(회장 조용병)은 10일 자율공시를 통해 자회사인 신한금융투자(대표 김병철)에 6600억 원을 출자한다고 밝혔다.

<사진=신한금융투자_

신한금융지주는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정기 이사회를 열고 올해 1분기 결산실적 보고와 함께 신한금융투자에 대한 출자 승인을 결의했다.

이번 증자는 벤처·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부의 혁신성장 기조와 변화하는 금융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이뤄졌다.

향후 신한금융투자는 자본시장의 허브역할을 담당하며 GIB(글로벌 투자금융), GMS(투자운용) 등 그룹 매트릭스 조직 강화와 IB(투자금융) 딜·자산 소싱을 통한 차별적 상품 공급이 가능해진다.

또한 벤처·창업·중소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번 증자를 통해 신한금투는 자기자본 4조 원(지난해 말 3조3600억 원)을 돌파하며 초대형 IB 종합금융투자사업자로 지정 받을 수 있고 자본시장법 상 단기금융업(발행어음) 진출도 가능해진다.

향후 단기금융업 인가 시 자기자본의 200% 한도 내에서 만기 1년 이내의 발행어음이 허용되며, 증권업은 레버리지 규제를 받지 않고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조달이 가능해져 성장기반을 확대할 수 있다.

출자 재원은 신한금융의 자체 내부 유보자금과 2000억 원 규모의 원화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충당할 예정이며, 향후 주주배정 유상증자 과정을 통해 올해 하반기 중으로 모든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증자는 신한금투를 초대형IB로 키우기 위한 전략적 결정”이라며 “중장기적으로 비은행 부문 수익 비중 확대를 통해 그룹의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