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삼성물산, 베트남에 7번째 ‘삼성마을’ 첫 삽
▲삼성물산 관계자와 베트남 현지인들이 지난 14일 착공식을 가진 7번째 삼성마을.<사진=삼성물산>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이영호)이 지난 14일 베트남 타이응우옌성 푸쿠옹 마을에서 '삼성마을(Samsung Village)' 7호 착공식을 가졌다.

'삼성마을'은 삼성물산과 한국해비타트가 공동 추진하는 글로벌 주거환경 개선사업이다. 2015년 2월 인도네시아의 1호 마을 건립을 시작으로 3개 국가 7개 마을서 진행해오고 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사업 비용은 전액 임직원들의 기부금으로 조성된다.

이번 사업에는 ▲18세대 집짓기 ▲35세대 집수리 ▲화장실 37개 설치를 포함해 위생·재난대응교육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2020년 9월 준공 시 약 3000명의 마을 주민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물산 양순호 수석은 “이번 사업을 통해 두 마을의 주거환경 개선에 기여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 발전과 함께할 것이다”고 전했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