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미 대통령 방한…한미 동맹, 이상 없나?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1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백악관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하순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방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8번째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오전 서면브리핑에서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양 정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미동맹 강화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청와대의 발표 내용을 놓고 일각에선 한·미 동맹 ‘강화’ 언급에 대해 다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외교 소식통은 “미·북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후 악화일로에 있는 북핵 이슈는 당연 의제이고, 고 대변인의 발표 내용은 외교관례에 따른 통상적인 것일 수 있다”면서도 “‘한·미 동맹 강화’ 언급은 어찌보면 당연해 보이지만, 오히려 여러 가지 이유로 현재 한·미 간 관계가 예전같이 않음을 반증한다”고 밝혔다.

이어 “결렬된 하노이 회담 이후 문 대통령의 북핵 중재자 역할이 약화된 만큼, 한반도를 둘러싼 지형 변화서 코리아 패싱이 현실화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 다른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이 주도하는 북한 경제제재에 그간 현 정부가 보여준 행태는 ‘한국이 엇박자를 내는 등 미온적 태도를 보인다’는 오해의 시그널을 충분히 줄 수 있다면서 이에 따라 한·미 군사동맹이 약화되거나 이미 약화됐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한 한글학자는 이날 고 대변인 서면브리핑 중 “양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한·미 동맹 강화”라는 표현은 언 듯 보기에 별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외교적 술사로써 ‘양국 공조가 튼튼하다…굳건한 한·미 동맹, 한층 더 강화된 단계의 발전 방안에 대해 협의’라는 표현에 훨씬 못 미친다고 평했다.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한 정치 평론가는 “긴밀한 공조를 전제로 한다는 것은 당연한 얘기지만, 이는 추후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미 지갑을 건네주고 계약조건을 협상하는 꼴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에 대해선 “백악관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 주장에 청와대가 얼마나 제 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며 “한·미 간 비핵화 방법론 차이가 크고 북한이 우리의 중재자 역할을 반대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상 테이블에서 문재인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을 얼마나 설득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남·북·미 대화 동력을 살리기 위해 북한에 식량원조를 제안하는 등 평화 제스처를 취했지만 최근 북한이 잇따른 발사체 화력시위로 응답하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 한·미 정상회담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 낼 묘수를 짜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