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차, 사고차량 탑승객 외상 분석 기업에 전략투자이스라엘 AI 기업 '엠디고'...탑승자 부상상황 예측해 조기 의료 서비스 제공
이스라엘 업체 ‘엠디고’가 차량 사고 후 실시간으로 생성하는 탑승객 외상 리포트.<이미지=현대자동차>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현대자동차는 10일 이스라엘의 차량 탑승객 외상 분석 기업 '엠디고(MDGo)'에 전략 투자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엠디고와 공동으로 차량 사고 발생 시 탑승자 부상 상황을 예측해 정확한 초기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안전 분야 기술을 획기적으로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엠디고는 의학박사 이타이 벤가드(Itay Bengad) CEO와 소프트웨어 개발자 길라드 아브라시(Gilad Avrashi) CTO, 알고리즘 전문가 일라이 제라(Eli Zerah)가 2017년 공동 설립한 스타트업이다.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 정보 분석 분야 최고 기업으로 꼽힌다.

해당 서비스는 차량 충돌 사고 발생 시 각종 센서를 활용해 탑승객의 부상 정도에 대한 정보를 생성, 인근 병원과 구급차에 실시간 전달해 최적의 응급 치료를 돕는다.

현대차는 이번 협업으로 자사 차량에 최적화된 탑승객 외상 분석 기술을 탑재해 고객 안전을 획기적으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은 “엠디고는 차량 승객 안전 분야 최상의 파트너”라며 “앞으로도 승객 안전을 위한 신기술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타이 벤가드 엠디고 CEO는 “현대차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하며 “앞으로 고귀한 생명을 구하는 기술을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