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해태 “가성비 백미(白眉), ‘부라보 소프트 콘’ 출시”

[위클리오늘=김인환 기자] 해태제과(대표이사 신정훈)가 최고 등급 우유 함량을 디저트 전문점 수준인 40%로 대폭 높인 ‘부라보 소프트콘’을 출시했다.

소프트 아이스크림은 우유 함량이 40%에 달해 맛이 고소하고 진한 것이 특징으로 다소 비싼 가격에도 젊은 층의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빙과 업계 매출이 수년 째 줄어들고 있는 것과는 반대로 전문 매장은 매년 확대되고 있다.

빙과 4사 매출은 2016년 1조7000억 원에서 지난해에는 1조4000억 원 아래로 떨어졌다. 반면 2016년 12개에 불과하던 디저트 카페 전문점은 지난해 112개로 열 배가량 증가했다. 아이스크림을 취급하는 커피전문점까지 포함하면 3년 새 20배 가까이 증가했다.

‘부라보 소프트콘’은 이런 트랜드에 맞춰 소프트 아이스크림의 강점을 콘에 접목했다. 최고 등급인 1A급 우유를 사용, 함량을 40%로 높였을 뿐만 아니라 유지방도 15%가량 높였다.

공기층도 소프트 아이스크림 수준에 맞춰 기존 제품보다 절반가량 낮췄다. 냉기를 잡아두는 공기를 줄여 상온에서 최대한 빨리 소프트 아이스크림의 부드러운 식감이 살아나도록 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해태의 기술력으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까지 대중성을 확대한 새로운 시도”라며 “가치소비와 가성비를 충족한 제품인 만큼 올여름 최고의 인기 제품으로 올라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환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