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현대차,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12년째 후원문화예술 관계자 등 1만여 명 참여하는 국내 최대 문화예술 축제
지난 10일부터 오는 13일까지 열리는 제12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사진=현대자동차>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에 대한 후원을 12년째 이어오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10일 제주 해비치 호텔서 문체부, 문화예술 및 현대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2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개막행사가 열렸다.

이 페스티벌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한국문화예술위원회·제주도가 주최하고 현대차가 공식 후원한다. 문화예술 관계자, 제주시민 등 1만3000여 명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로, 2008년 시작해 올해로 12회째다.

현대차는 이번 행사서 ‘현대차와 함께하는 제주인(in) 페스티벌’을 연다. 이를 통해 제주 관광명소 20개소에서 뮤지컬, 무용, 음악 등 총 75차례에 걸쳐 공연을 지원한다.

기간 중 190개 문화예술 단체의 부스도 전시된다. 이곳에는 사업 아이템 등을 홍보할 수 있는 ‘아트마켓’이 마련된다.

특히 현대차는 아트마켓에서 사회적 기업 홍보를 지원할 방침이다. ‘H-온드림 사회적기업 창업오디션’을 통해 육성한 문화예술 사회적기업 7개 팀을 여기에 초청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문화예술계 저변 확대에 꾸준히 힘쓴 결과 이번 페스티벌이 한국 대표 축제로 거듭났다”며 “앞으로도 문화예술 활성화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3대 주요 사업을 통해 문화예술 분야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3대 사업이란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대학생 인재육성 ▲문화예술 소외계층 대상 문화 나눔 ▲임직원·협력사·군인·문화예술 단체 대상 문화소통이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