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2 목 09:5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KEB하나은행, ‘코리안 아이 2020’ 후원

국내 신진 현대미술 작가 30명 선정, 글로벌 진출 기회 제공
오는 27일까지 은행 본점 로비서 기념 전시회 개최

20일 기념 전시회 시작에 앞서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왼쪽)이 데이비드 시클리티라(David Ciclitira) PCA 회장 겸 창립자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이 국내 신진작가들을 위한 글로벌 진출 프로젝트 ‘코리안 아이 2020’를 후원하고 ‘코리안 아이 2020 : 한국 동시대 미술’ 전시의 메인 스폰서로 참여한다.

해당 프로젝트는 2009년 영국의 PCA(Parallel Contemporary Art)에 의해 시작돼 아시아 신진 현대미술 작가들에게 글로벌 진출 기회를 제공했다.

10주년을 맞아 기획된 ‘코리안 아이 2020’은 한국에서 진행되는 두 번째 프로젝트다.

회화·사진·조각·비디오 및 혼합매체 분야에서 엄선된 한국 신진작가 30명의 작품을 전시하고 작품세계를 세부 조명하는 화집을 발간할 예정이다.

지성규 행장은 “KEB하나은행은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고 후원하는 활동을 이어 왔다”며 “이번 프로젝트로 재능있는 신진작가들이 글로벌 미술계에 신선한 한류를 일으키길 희망한다”고 격려했다.

한편, 기념전시회는 오는 27일까지 은행 본점 로비에서 개최되며 제1회 작가로 선정된 권기수·배준성·이림·이세현·지용호·심승욱 작가의 작품이 전시된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