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3 토 00:15
상단여백
HOME 산업 IT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 초신뢰 사회 열린다
7개 참여사 관계자들이 지난 12일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 협약식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통신3사(SK텔레콤·LG유플러스·KT)와 삼성전자·KEB하나은행·우리은행·코스콤 7개사가 공동으로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에 나선다.

이를 위해 이들 7개사는 지난 12일 서울 중구 더 플라자 호텔에서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공동 사업 협약식을 가졌다.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은 통신·제조·금융 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다.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블록체인)을 통해 개인 신원을 확인·증명하고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탈중앙 식별자(DID; Decentralized Identifiers) 기반 ‘자기주권 신원지갑(Self-Sovereign Identity)’ 서비스를 적용한다는 것이다.

전국 주요 대학 제증명 발행·유통 서비스, 코스콤의 스타트업 대상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우선 적용되며 조기 확산을 위해 SK·LG·KT 그룹사의 신입·경력 채용 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에 참여사들은 ICT 기업과 금융 기업 강점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온 국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하는 전자증명 서비스를 빠르게 사업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는 개인의 신원 정보와 데이터를 스스로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게 해 준다는 점에서 기존에 없던 방식으로 진일보한 서비스가 될 전망이다.

개인이 기관이나 기업으로부터 받은 자신의 정보를 스마트폰 보안 저장 영역에 보관하고 증명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원하는 데이터를 골라서 제출하는 형태다.

이는 기존에 기관과 기업이 보관하고 있던 개인정보와 이에 대한 통제권을 이용자 개인에게 돌려준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이에 데이터 자기주권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참여사들은 향후 더 많은 기업의 참여를 유도해 사회 각 분야의 다양한 영역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협약식 관계자는 “참여사들은 모바일 전자증명이 다양한 산업분야에 활용될 수 있도록 전략을 수립함과 동시에 장기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운영 방안도 함께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