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0 금 16:40
상단여백
HOME 정치
한일전, 설전 끝내고 이제 본 게임 돌입하나?…강경화 “한국 ‘GSOMIA’ 재고”
   
▲ 1일 오전 태국 방콕서 열린 강경화-고노 한일 외교장관 회동이 양국 간 이견 차만 확인한 채 55분만에 끝났다. <사진=뉴시스>

방콕서 마주앉기로 끝난 강경화-고노 회담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한일전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1일 오전 태국서 강경화-고노 두 외교부 수장이 만났지만 이견 차만 확인하는데 그쳤다.

이번 만남은 55분 간 진행됐다.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할 때 매우 짧은 회담이었다.

회담 초반부터 굳은 표정으로 마주한 양측 분위기에서 이미 결과는 예견됐다.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고노 외무상에게 기존 수출규제와 함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를 보류·중단해줄 것을 강하게 촉구했지만 한일 정부 간 간극이 상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강 장관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경우 한일 안보협력 틀에 대한 재검토가 불가피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는 2일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를 강행할 경우 GSOMIA 중단을 검토할 수 있다는 취지로 양국 간 마찰은 더욱 심화되고 전방위로 확전될 양상이다

한편, 강 장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외교 당국 간에는 어차피 대화를 계속해야 하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위해서라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주지시켰다"고 밝혔다.

또 "(미국의) 중재 이전에 한일 간 협의를 통해 해결 방안을 찾는 시간과 여지가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한일 외교장관 회동은 우리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불만으로 일본이 지난달 4일 수출규제를 강화한 이후 처음이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