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환경 분야로 번지는 한일전…외교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국제사회와 분쇄”
   
▲ 지난 2월 10일 보호복을 입은 기자들이 후쿠시마현 오쿠마에 있는 도쿄전력 원전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 저장시설을 살펴보는 모습. 8일 지지통신은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지금도 매일 400t가량의 오염수가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우리 정부가 과거사 문제로 촉발된 일본 정부의 도발에 대한 또 다른 압박 카드로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하고 나섰다.

일본 무역 보복 이후 정부가 방사능 문제를 공식적으로 제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가 이 문제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한일 난타전이 경제를 넘어 환경 분야까지 확산될 조짐이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일본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무단으로 방류할 것이란 계획을 접했다. 이후 정부는 이 문제를 일본 정부에 계속 제기했지만 일본은 계속 '검토 중'이라는 무책임한 답변만을 반복했다.

이에 정부는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의 입을 빌어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일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입장 표명과 정보공개 등을 적극적으로 요청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또 방사능 오염수 무단 방류가 다른 태평양 연안 국가들에게도 피해가 있는 만큼 국제 환경단체나 태평양 연안 국가를 비롯한 국제 공조도 함께 추진할 것임을 밝혔다.

환경 분야로까지 전선을 확대시키는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무단 방류 문제가 일본의 ‘아킬레스 건’인 동시에 국제사회의 동참을 이끌어내기 쉽다는 점에서 대일 압박 수위를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부는 11일 조세영 외교부 차관의 입을 빌어 일본 방사능 오염 문제를 거론하며 일본 내 여행 경보 확대 가능성을 비치기도 했다.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 주최로 열린 주한 일본 언론 기자간담회에서도 일본의 방사능 문제가 지적됐다.

이날 최재성 특위 위원장은 도쿄올림픽과 방사능을 연계해 일본의 약점인 방사능 문제를 거론했다. 특히 후쿠시마 원전에 쌓인 폐기물을 태평양에 방류하는 것은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규탄했다.

일본이 한국 등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불구,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무단으로 바다에 방류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 어려운 가운데 우리 정부의 새로운 압박 카드에 일본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지난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일본이 100만 톤이 넘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무단으로 방류하려 한다며 한국을 대표적 환경 재앙 피해 지역으로 꼽았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