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21 목 22:05
상단여백
HOME 산업 IT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 환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사진 중앙 오른쪽)이 22일(브라질 현지시간) 브라질 대통령궁에서 보우소나루 브라질대통령과 가진 접견자리에서 경제인과 민간외교관으로서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논의를 나눴다. 환담에 앞서 최신원회장과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지난 22일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만나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해 환담을 나눴다.

최 회장은 이날 브라질 대통령과 접견자리에서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은 것에 의미를 부여하며 “오랜 관계를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SK네트웍스가 브라질 시장에서 사업 협력기회를 발굴하고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최 회장은 “브라질의 교육 분야 발전을 도울 수 있도록 스타트업 중심 교육 개발 지원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하면서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으로서 양국 간 경제·사회·문화 교류를 더욱 활성화할 수 있는 첨병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남미시장 확대를 위해 브라질 법인을 세운 이래로 트레이딩 사업을 전개해왔으며 현지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신규 사업방안을 검토해 왔다.

하원의원이었던 지난해 우리나라를 방문했던 브라질 대통령은 당시 최 회장을 만나 “한국이 빠른 시일에 경제강국이 된 데 교육이 절대적 역할을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이번 지원 의사에 감사를 표하며 “SK네트웍스의 지원을 통해 브라질 교육의 질이 나아지고 앞으로 서로 윈윈하는 관계를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브라질 대통령 접견 이후 우리나라와 브라질 간 경제·문화·교육 교류 활성화를 위한 단체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가 후원하는 브라질리아 세종학당 설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아 많은 사람이 세종학당에서 한국어와 한국문화를 체험하며 한국을 이해하고 나아가 양국 간 협력과 교류에 이바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2011년부터 사단법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을 역임 중이며 같은 해 12월 브라질 명예영사로 위촉됐다. 2015년에는 브라질 정부로부터 ‘히우 브랑쿠’ 훈장을 수여받은 바 있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