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7 일 08:20
상단여백
HOME 산업 IT
LG유플러스-을지재단, 2021년 ‘5G 스마트병원’ 연다
LG유플러스는 10일 을지재단과 함께 ‘5G 스마트병원’ 구축·운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을지재단(회장 박준영)과 손잡고 ‘5G 기반 인공지능 스마트병원(AI-EMC, Eulji Mobile Care)’ 구축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10일 의정부 을지대병원에서 을지재단과 인공지능 스마트병원 구축·운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력 범위는 ▲스마트 병원 시스템 운영을 위한 을지대병원 5G 기반 유무선 통신인프라 구축 ▲환자 중심 정밀의료서비스 구현을 위한 AI 기반 솔루션·인프라 제공 ▲의료진 업무 효율 극대화를 위한 IoT·위치기반 솔루션 제공 ▲환자·보호자 편의성 제고를 위한 AR·VR활용 5G 특화서비스 공동개발 ▲AI-EMC 구축에 필요한 의료특화 솔루션 및 단말 인프라 제공 등이다.

양 측은 이를 통해 2021년 3월 개원 예정인 의정부 을지대병원에서 5G 기반의 의료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기대하는 분야는 의료 활동 및 프로세스 전반의 고효율화다. 이에 AI 음성녹취를 통한 의료기록 정보화·VR 간호 실습·IoT 기반 위험약품 위치 및 이동경로 관리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자와 보호자의 편의성도 높아진다. 360도 VR 병문안·가상현실 힐링·IoT 병실 등을 통해 보다 편안한 병원 환경 조성이 가능해진다.

양 측은 향후 AI 알고리즘·빅데이터·로봇 서비스·웨어러블 기기 등의 고도화를 통해 의료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발굴해나갈 방침이다.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플랫폼 도입과 더불어 디지털 헬스케어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병원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향후 AI-EMC 시스템을 통해 고객 맞춤형 정밀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당사의 5G 기술과 을지재단이 가진 역량을 시너지로 5G 스마트병원 상용화의 첫 단추를 뀄다”라며 “을지재단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5G 특화 산업 육성과 차세대 의료 서비스 선도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