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21:25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판매량, 전년 대비 52%↑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추석을 맞아 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 안마의자 수요가 폭발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11일 바디프랜드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9일까지 2주 간 총 5905대의 안마의자가 판매돼 역대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에 약 422대, 시간당 약 18대가 판매된 기록으로 3분에 1대꼴로 판매된 셈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3875대)과 비교하면 52%가 증가했다.

브레인 마사지, 수면 안마 프로그램 등 다양한 기능들을 제품에 적용하면서 선물 수요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1회성에 그쳤던 기존의 선물 문화가 이제는 고급화, 다양화 되면서 여기에 건강을 고려한 고객의 니즈와 맞아 떨어졌다는 점이 이 같은 성장세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전문의들이 소속된 ‘메디컬R&D센터’를 통해 안마의자가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알려졌다”며 “가족 건강을 위해 프리미엄 헬스케어 제품으로 웰빙을 실천하려는 고객이 늘면서 안마의자가 명절선물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연휴 동안 추석 당일인 13일을 제외하고 전국 127곳 직영전시장을 정상 운영한다.

연휴기간 중 직영전시장에서 상담을 받고 고객방문카드를 작성한 고객에게는 고급 퍼퓸 피규어를 증정한다. 또한 바디프랜드 헬스케어 제품을 렌탈·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라클라우드(이탈리아산 100% 천연 라텍스 침대) 침대세트, 30만원권 주유상품권 등을 증정하는 추석맞이 ‘가문의 품격’ 프로모션 혜택도 제공한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