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7:00
상단여백
HOME 산업 IT
KT-현대자동차, 전기버스 활성화 공동 추진
KT와 현대자동차는 연말까지 전기버스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이 적용된 시내버스를 전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사진=KT>

[위클리오늘=신유림 기자] KT와 현대자동차가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협력을 통해 전기버스 활성화에 나선다.

KT(회장 황창규)는 차량 통합관리서비스(FMS, Fleet Management System)를 전기차량(EV)의 특성에 맞게 고도화하고 이를 현대자동차 상용 전기버스에 공급한다고 16일 밝혔다.

KT는 현대자동차 등 14개 차량 OEM사에 차량 통합관제서비스인 GiGA FMS를 통해 차량 위치관제·원격진단·운행기록 관리(DTG, Digital Tacho Graph) 등의 관리 시스템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 최적화된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다양한 차량에 수용하기 위해 플랫폼 고도화를 추진했으며 전기버스 전용 커넥티드카 플랫폼 개발을 마쳤다.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에 적용하는 KT의 커넥티드카 플랫폼은 시내버스로 활용하고 있는 전기버스의 효율적인 관리 및 안정성 향상을 목적으로 개발했다.

전기버스 내에 설치한 커넥티드카 단말을 통해 기본 점검 항목인 배터리 충전 현황·상태·주행 가능거리가 실시간으로 관제 시스템에 연동되도록 설계했다.

또 운행 중인 차량 위치 및 배차 시간을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 운영이 가능하며 차량 이상 발생 시 오류코드 확인으로 즉각 대응 가능하다.

현재 서울시에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14대에 적용 완료했으며 차량관제 시스템은 시내버스 운영회사 및 현대자동차 전기버스 운영부서에 홈페이지 형태로 실시간 제공한다.

KT와 현대자동차는 연말까지 커넥티드카 플랫폼을 적용한 시내버스를 서울을 비롯해 인천·대전 등 전국으로 확장 적용할 계획이다.

더불어 정부의 미래형 친환경 전기차량 보급 확대를 위한 투자 확대 기조에 맞춰 전기차량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KT는 현대자동차의 전기트럭 등 새로운 라인업에 최적화한 차량 통신용 디바이스 및 커넥티드카 플랫폼 고도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최강림 상무는 “KT와 현대자동차는 이번 협력을 시작으로 미래형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 받는 전기차량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서비스 공동 개발 등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유림 기자  i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