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7:30
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通 손 기자] 中 “日백색국가 제외…한국, 못 돌아올 강 건너나?”“한국 정부 조치…한일 관계 파국 의미하진 않아”
▲정부가 일본을 수출국가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전략물자 수출입고시를 18일 0시부로 발효하자 중국의 주요 언론들이 한일 양국 갈등 국면을 집중 조명했다. 사진은 <중국경제망(中国经济网)>이 ‘한국, 일본 백색국가 제외…양국 모순관계 파국 치닫나?’ 제하로 보도한 논평. <사진=중국경제망 캡처>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정부가 일본을 수출국가 우대국에서 제외한 것을 두고 중국 언론이 “한국의 이번 조치가 못 돌아올 강을 건넌 것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정부의 전략물자 수출입고시가 18일 0시부로 발효됐다. 이에 따라 일본은 수출국가 우대국, 이른바 ‘백색국가’에서 제외됐다.

이에 <인터넷 환구시보(环球网)>를 비롯한 중국 주요 언론사들은 한일 양국관계가 벼랑 끝에 내몰렸다며 갈등 국면을 다뤘다.

이 가운데 <중국경제망(中国经济网)>은 18일 갈등 국면을 전하면서도 “이번 조치는 한국이 양국 관계 파국을 원하다는 것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한일 양국의 갈등이 갈수록 격화되고 있다”며 “양국이 상대국을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며 ‘시소게임’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매체는 “양국 갈등은 역사문제로 시작됐다”며 “일본에 대응하는 한국 측의 비장의 ‘카드’ 2장이 갈등의 도화선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이 2장의 카드가 지소미아 파기와 독도 훈련이라고 꼽았다. 또 이 같은 정부의 조치에 한국 국민의 민족감정이 더해져 양국 간 갈등이 고조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일본은 11일 내각 개편을 통해 대(對)한국 강경파로 꼽히는 인사들이 대거 주요직에 포진했다. 이 때문에 앞으로 양국관계가 더 악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하지만 매체는 이번 조치에 대해 “한국 정부가 파국으로 치닫는 것을 원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대화를 희망한다는 이유에서다.

문 대통령은 최근 아세안을 방문해 일본이 대화의 문으로 들어오면 협력한다고 언급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백색국가 제외 후에도 일본과 언제든 대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하지만 실상 양국 간 대화도 쉽지만은 않아 이 같은 갈등 국면이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매체는 “오랜 원한으로 양국이 자세를 낮추기 힘들 것”이라면서 “양국은 회담을 좋게 끝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