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6:40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두산인프라코어, 남미 건설기계 시장 정조준칠레‧콜롬비아‧멕시코 등 남미 시장 점유율 성장세
▲두산인프라코어가 다음 달 2일부터 5일까지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건설기계 전시회 ‘라틴 콘엑스포’에 참가해 남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사진은 최근 콜롬비아에 판매한 22t급 중형굴착기 모습.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위클리오늘=손익준 기자] 두산인프라코어(이하 두산)가 남미 건설기계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두산은 이달 2일부터 5일까지 칠레 산티아고에서 열리는 건설기계 전시회 ‘라틴 콘엑스포(Latin CONEXPO)’에 참가한다고 1일 밝혔다.

두산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중형 굴착기와 휠로더 등 현지 주력 기종을 선보인다. 또 두산밥캣의 소형 로더를 비롯해 미니 굴착기도 소개할 예정이다.

두산은 이 전시회를 계기로 남미 시장에서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잠재 고객도 발굴할 방침이다.

남미 건설기계 시장은 최근 3년간(2016~2018) 연평균 19% 이상 성장하고 있다. 연간 판매량만 1만 3000여 대에 달하는 규모다.

특히 두산은 같은 기간 칠레‧콜롬비아‧페루‧에콰도르 등 남미 시장에서 매년 2%p 이상씩 점유율을 높여오고 있다. 현재 점유율은 11% 이상으로 이 지역 두 자릿수 점유율은 5년만이다.

두산에 따르면 이 지역 최대 ‘큰 손’은 콜롬비아와 칠레다. 두산은 올해 6월 콜롬비아 송유‧가스관 건설 업체에 22t급 중형굴착기 20대를 한 번에 판매하기도 했다.

칠레에서도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올해 초 현지 광산‧산림 분야 대기업 ‘베살코(Besalco)’와 산림용 특수장비 21대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근 두산은 80t급 초대형 굴착기‧34t급 중형 굴착기‧휠로더 등 남미 시장을 겨냥한 신기종을 출시하며 제품 라인업을 강화해왔다.

이와 함께 영업력도 강화하고 있다. 최근 멕시코 시장 딜러십 재편을 비롯해 콜롬비아에 서비스 트레이닝 센터를 설립하는 등 남미 시장 딜러의 서비스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현지 법인이 있는 칠레를 중심으로 남미 시장 공략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며 “전시회를 통한 브랜드 홍보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손익준 기자  ps@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익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