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3 수 17:20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KB국민은행, 태풍 ‘미탁’ 피해 복구 긴급자금 지원
KB국민은행이 4일 태풍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KB국민은행>

[위클리오늘=신민호 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이 태풍 피해 고객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

4일 KB국민은행은 태풍 ‘미탁’으로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고객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와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지원기간은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로 피해고객은 해당 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은행에 제출하면 된다.

개인대출의 경우 긴급생활안정자금 최대 2000만 원 이내에서 사업자대출의 경우 운전자금은 최대 5억 원 이내,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기업대출은 최고 1%포인트의 특별우대금리도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피해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 보유 시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가계대출의 경우 1.5%포인트, 기업대출은 1%포인트 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연장이 가능하다.

여기에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전체 지원 한도에 제한 없이 피해를 입은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피해를 입은 분들이 일상생활로 신속히 복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KB국민은행은 태풍으로 주택 침수 등의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재난구호키트(모포·위생용품·의약품 등)를 경북 울진군민체육관 및 영덕지역 주민들이 임시 대피중인 마을회관 등에 긴급 지원했다.

신민호 기자  fi@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