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3.29 일 21:05
상단여백
HOME 정치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에 여·야 선거운동 중단
   
▲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에 여·야 선거운동 중단. <뉴시스 DB>

[위클리오늘=김승훈 기자]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비극으로 인해 전 국민이 슬픔에 잠긴 가운데 여·야 모두가 중앙당 차원에서 6·4 지방선거 운동을 잠정 중단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새누리당은 17일 “지금 이 순간부터 여·야간 모든 정쟁을 중단할 것을 제안한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의 동참을 촉구했다.

정쟁 중단 선언에 따라 새누리당은 17일 예정된 서울시장 경선후보 TV토론회도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새정치연합은 진도 여객선 침몰 사고에 따라 당의 상징색인 파란색 점퍼도 벗었다. 중앙당 차원뿐만 아니라 각 시·도당 개소식은 물론, 개별 후보가 당을 상징하는 파란색 점퍼를 입고 명함을 나눠주는 행동까지 일체의 선거일정을 모두 중단했다.

여·야는 지방선거 운동보다는 진도 여객선 침몰에 따른 수습에 더 매진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에 여·야 선거운동 중단, 선거보다 실종자들의 생존이 더욱 중요하다”와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에 여·야 선거운동 중단, 당연한 결정”,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에 여·야 선거운동 중단, 생존자 구조 활동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주세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승훈 기자  y@weeklytoday.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