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안전 불감 GS칼텍스...여수산단 공장 8일 만에 또 '화재'
10일 오전 6시 38분께 여수국가산단내 GS칼텍스 여수 2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사진=뉴시스>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10일 새벽 6시 38분쯤 전남 여수시 중흥동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GS칼텍스 2공장에서 큰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지난 2일 단지 내 공장 변전실에서 화재가 난지 8일 만이다.

불길은 원유에 열을 가해 아스팔트 등을 추출하는 제3중질유 분해시설의 냉각기 인근 배관에서 최초로 발생한 것을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20여분 만에 큰 불길을 잡고 진화 중이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나자 소방차 18대 등 장비 28대, 경찰과 소방관 등 인력 260여명이 현장에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2일 새벽 5시 56분께 GS칼텍스 BTX 공장 변전실에서도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공장 내부의 자동소화설비가 작동해 큰 불로 이어지지는 않았으나 변전실과 연결된 공정의 전기 공급이 끊어지면서 생산시설 가동이 중단됐다. 

이하나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