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성폭력 당했다"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 jtbc 뉴스룸서 폭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jtbc 뉴스룸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로 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5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김지은 충남도 정무비서는 안희정 충남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안 지사의 수행비서 시절 안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안 지사도 미안하다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김씨는 "(사건 이후 안 지사가) 괸찮냐, 너를 가져서 미안하다, 상처줘서 미안하다. 내가 그러지 말았어야 하는데 미안하다"는 사과를 수차례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 안 지사는 합의 하에 (성관계를)했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진실은)안희정 지사가 잘 알고 있을 것이다"고 했다.

김지은씨는 폭로 인터뷰를 한 이유에 대해 "두려워서 결심했다"고 했다.

김씨는 " 인터뷰 이후에 저에게 닥쳐올 수많은 전화들 충분히 두렵지만 저한테 더 두려운 것은 안희정 지사다"며 "저의 안전을 보장받을 수 있는 게 이 방법이었다고 생각했다. 국민들이 절 지켜줬으면 좋겠다.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씨는 자신 외에도 안 지사에게 성폭력을 당한 또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도 했다.

김씨는 "다른 피해자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고, 손석희 앵커가 "안희정 지사에 의한 피해자이냐?"고 묻자 "예, 국민들이 지켜주면 그분들도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설현수 기자  skang715@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