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행정관, 군 언론브리핑 참관…“옛 국정원·기무사 적폐 따라하나”
   
▲ 지난 15일 강원 삼척시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어선이 해경 경비함에 의해 예인되고 있다. 군은 이날 해경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고도 17일 거짓 논란 언론브리핑과 이후 거짓 논란 해명 등으로 사건 발생 5일만에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대국민 사과를 하게 됐다. <사진=강원 삼척항 인근 CCTV 캡쳐>

[위클리오늘=최희호 기자] ‘북한주민 삼척 상륙사건’ 경위를 설명하는 국방부 첫 언론브리핑에 청와대 국가안보실 소속 행정관의 참관을 두고 청와대와 국방부 간 사건은폐·축소 사전조율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거짓 논란이 일고 있는 17일 국방부 브리핑에 행정관이 조용히 참관하고 있었던 것은 이미 해경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고 사실 파악을 하고 있던 청와대가 이런 의혹을 스스로 만든 꼴이 된 셈이다.

21일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7일 국방부와 합참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북한 목선 관련 브리핑 현장에 A행정관이 있었다.

문제는 A행정관이 언론브리핑에 참관·배석하면서 브리핑이 진행되는 동안 직책과 이름을 알리거나 그에 대한 소개가 없었다는 점이다.

통상 기자실에서 진행되는 브리핑은 국방부 대변인실과 각군 공보 담당 장교 등이 참석하고 특별히 참관하는 배석자들은 직책과 이름을 알리되, 기사화 할 경우 익명으로 처리한다.

하지만 현역 해군대령 신분으로 청와대에 파견된 A행정관은 기자실 한쪽에 서서 국방부와 합참 관계자가 사건 경위 등을 설명하는 상황을 사복 차림으로 지켜봤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19일 브리핑에도 참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다른 문제는 옛 국정원이나 군 기무사가 특정 사안에 대한 언론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관행적으로 브링핑에 배석했던 적폐를 이번 청와대도 그대로 따라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여당 내에서도 비난 목소리가 확산되는 가운데 야당이 ‘북한주민 삼척 상륙사건’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는 있어 ‘사건 은폐·축소’ 의혹이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희호 기자  ch3@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