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한화와 함께하는 2018 교향악축제 개막
3월 31일 관악오케스트라의 연주와 김영률의 지휘로 2000년부터 교향악축제를 후원하고 있는 한화그룹의 직원들로 구성된 '한화불꽃합창단'이 특별 출연한 전야제 공연이 진행되고 있다.<사진=한화그룹>

[위클리오늘=염지은 기자] '한화와 함께하는 2018 교향악축제'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의 3월 31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이달 21일까지 이어진다.

예술의전당이 기획하고 한화가 후원하는 올해 교향악축제는 총 18회에 걸쳐 국내외 최정상급 지휘자와 오케스트라가 참여해 수준 높은 클래식 연주를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교향악축제 30회를 맞아  전야제로 관악연주자 50여 명으로 구성된 관악오케스트라의 특별 공연이 열렸다. 서울대 음대 교수이자 국내 대표 호른 연주자인 김영률의 지휘로 코플런드(보통사람들을 위한 팡파르)와 번스타인(웨스트사이드 스토리 중 심포닉 댄스 등)의 작품을 통해 교향악축제의 서막을 열었다.

이날 공연에서는 19년째 교향악축제를 후원하고 있는 한화그룹 임직원으로 구성된 한화불꽃합창단이 관악오케스트라와 함께 베르디의 오페라 '일 트로바토레' 중 '대장간의 합창'을 축하곡으로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다.

올해 개최되는 ‘한화와 함께하는 2018 교향악축제’는 세대와 국적을 달리하는 지휘자, 세계 클래식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신예 아티스트들의 협연 등이 특히 눈여겨볼 만 하다.

외국인 지휘자가 상임으로 있는 KBS교향악단, 대구시향, 대전시향 외에 서울시향, 부산시향 등 30~40대의 국내 대표 젊은 지휘자에서부터 코리안심포니, 광주시향, 춘천시향 등 중견 지휘자들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지휘자들의 보이지 않는 경쟁도 볼 거리다.

4월 5일에는 교향악축제 30주년을 맞아 해외 오케스트라도 특별 초대한다. 세계 3대 지휘 콩쿠르를 석권한 대만 출신 지휘자 샤오치아 뤼가 이끄는 대만국가교향악단의 공연과 함께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5년 만에 재회한다.

한화그룹은 2000년부터 19년째 교향악축제를 단독 후원(협찬)하고 있다. 후원기간 동안 누적 참여 교향악단 303개, 협연자 348명, 누적 관람인원은 약 45만명에 이른다.

국내 지방 교향악단, 중견 연주자, 차세대 유망주들에게는 공연의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 관객들은 부담 없이 클래식을 즐길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에서 후원을 지속하고 있다.

한화그룹은 교향악축제 이외에도 지방 도시에서도 클래식 공연을 접할 수 있도록 ‘한화 팝&클래식 여행’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청소년 오케스트라도 운영하는 등 문화예술 저변 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다.

염지은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염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