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박현종 bhc 회장 "청년창업·가맹점 상생에 200억원 지원...BBQ와 화해 의사"
bhc 박현종 회장(왼쪽)과 임금옥 대표이사가 13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성과 공유 경영’ 실천 기자 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bhc>

[위클리오늘=임창열 기자] 치킨프랜차이즈 bhc가 청년창업 지원과 가맹사업 분야의 상생 발전을 위해 200억원 가량의 나눔 경영을 실천한다.

박현종 bhx 회c은 13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5년간 경영성과를 사회공유가치에 기여하고 기업과 사회에 그리고 가맹점이 상생하는 약 200원 규모의 성과공유를 실천하려 한다"며 "청년신규창업지원,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상생지원금을 가맹점에 지원한다”고 말했다.

bhc는 우선 '청년 신규 창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 150억원을 지원한다. 6월 공고를 통해 지원자를 선발할 예정이다. 

'청년 인큐베이팅제' 프로그램 운영에도 20억원을 지원한다. 5월 전국 대학교 및 주요 취업 카페를 통해 모집공고를 진행하고 하반기부터 실무에 투입할 계획이다. 

bhc는 특히 각각 가맹점들의 중용성을 인식해 상생지원 차원에서 가맹점들에게 30억원을 지원한다. 1400여개 가맹점과 성과 공유를 위해 총 30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박현종 회장은 아울러 이날 간담회에서 3000억원대 규모의 소송중인 BBQ와의 화해 의사를 묻는 질문에 "기본적으로 화해할 생각이 200% 있다"고 말했다.

"기업이 본업에 열심히 해야 하는데 소송전에 휘말려서 모습이 좋지 않다. 기본적인 소송은 방어만 하고 있지 제기를 하진 않았다. 안타깝다"며 "물류소송도 3000억짜리 걸려있다 양보할 생각도 있다. 하지만 직권으로 받아야 하는 것은 받아야한다. 이런 경우만 아니라면 화해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bhc 매각 의사에 대해서는 "여러 곳에서 인수하겠다고 제안한 회사가 많았지만 실행되려면 여러 조건이 맞아야 한다"며 "언제 되겠다고 예상할 수 없고 매각해야겠다고 결정된 바는 없다"고 했다.

BBQ와 한 뿌리였다 2013년 미국계 사모펀드에 인수된 bhc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3% 가량 성장한 2400억원, 영업이익은 650억원을 기록했다.

 

임창열 기자  imkazama@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창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