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현대백화점그룹, 'H포인트' 론칭...유통 빅3 ‘통합 멤버십’ 전쟁

현대백화점그룹, 'H포인트' 10일 론칭, 5년내 1천만명 회원 확보 목표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현대백화점그룹(회장 정지선)까지 유통 빅3가 ‘통합 멤버십’ 서비스를 모두 갖췄다. 유통업계의 멤버십 마케팅이 보다 치열해질 전망이다.

9일 현대백화점그룹은 그룹 12개 전 계열사 및 40여개 브랜드에서 포인트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한 통합 멤버십 서비스 'H포인트'를 오는 10일 론칭한다고 밝혔다.

‘H포인트’는 기존 각 계열사별로 흩어져 있던 포인트 제도를 하나로 통합했다. 현대백화점그룹 전 계열사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한 금액의 일부를 포인트로 적립 받을 수 있으며 적립된 포인트는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다.

H포인트 참여 계열사는 현대백화점, 현대홈쇼핑, 현대아울렛, 현대시티몰, 현대그린푸드, 한섬, 현대HCN, 현대H&S, 현대렌탈케어, 현대드림투어 등으로 오프라인 매장만 4500여개에 달한다.

현대리바트, 현대G&F, 한섬글로벌, 현대백화점면세세점 등은 내년부터 추가된다. 타임‧마임 등 한섬 브랜드는 현대백화점그룹이 아닌 다른 유통업체에서도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H포인트는 모바일 앱으로 제공되며 적립 포인트는 결제금액의 0.1~0.5%다. 

현대백화점그룹 고객 회원수는 현대홈쇼핑 1400만명, 현대백화점 400만명 등 약 2000만명에 달한다. 현대백화점은 5년내 약 1000만명의 통합멤버십 회원수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하루 평균 약 5000만 건의 결제·적립·고객문의 등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인별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마케팅과 서비스도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고객들이 하나의 멤버십 카드로 현대백화점그룹의 모든 브랜드를 즐겁게 경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향후 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는 제휴처를 확대해 고객 편의성을 높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와 신세계는 2006년 통합 멤버십을 론칭했다. 롯데 ‘엘포인트(L.포인트)’ 회원 수는 약 3600만명으로 약 4만 곳의 제휴 가맹점을 두고 있다. 

이하나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최근이슈 icon한화그룹, 호텔·백화점 직원 등 850명 내달부터 정규직 전환 icon암울한 롯데, 지주사로 '햇빛'보나...사드 직격탄 롯데쇼핑, 2분기 실적 '최악' icon롯데백화점, ICT로 스마트해진다...'스마트쇼퍼' 노원점도 도입 icon[4차산업혁명] 롯데, '스마트쇼퍼'로 카트없이 쇼핑...5년내 그룹 전사업에 AI 도입 icon현대백화점그룹, '윌리엄스 소노마’ 목동점에 첫 매장 오픈....홈퍼니싱으로 내년 1조원 매출 icon'비리·특혜'로 얼룩진 '면세점 선정'...한화 밀어주기, 박근혜·안종범 개입 icon'페이' 전쟁 후끈...현대백화점, NHN페이코 제휴 iconKT, 티커머스 결제 서비스 확대...현대홈쇼핑 플러스샵 '올레TV 요금결제' 제공 icon커지는 렌탈·케어 시장...현대렌탈케어, 설립 2년여 만에 중견 업체 도약 icon현대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세계 최초 공개...2020년까지 친환경차 31종으로 확대 icon[M&A 明暗] 현대백화점그룹, M&A로 패션명가...2020년 매출 20조 icon현대백화점그룹, 유통업계 최초 '2시간 휴가제' 도입 icon갤러리가 된 백화점...현대百 판교점 '더 아트쇼' 개최 icon현대홈쇼핑, PB 강화...프리미엄 패션PB '라씨엔토' 론칭 icon현대百 'NEW 현대백화점 체크카드' 출시...백화점·아울렛·진에어 항공권 5% 할인 icon[신년사]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지속 성장 위해선 변화 실천해야"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