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자동차
기아차,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 앞장...'그린 라이트 카드' 60만개 배포
(왼쪽부터) 기아차 경영전략실장 곽용선 이사대우, 한국자원봉사문화 정희선 사무총장, 도로교통공단 박길수 교육본부장이 MOU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기아자동차>

[위클리오늘=김성현 기자] 기아자동차가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기아자동차는 9일 도로교통공단, 한국자원봉사문화와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기아차는 교통안전 반사 카드인 ‘그린 라이트 카드(Green Light Card)’를 배포한다.

가방에 부착하는 그린 라이트 카드는 자동차 전조등을 반사해 초등학생들이 운전자의 눈에 잘 띄게 함으로써 움직이는 안전 표지판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 한 해 동안 기아차는 6만여 개의 그린라이트 카드를 제작해 서울을 비롯한 전국 사업장 주변 215개의 초등학교 1, 2학년생들의 가방에 달아준 바 있다.

올해부터 기아차는 초등학교 신입생을 중심으로 2020년까지 3년간 매년 20만명씩 총 60만명에게 그린 라이트 카드를 달아줄 계획이다.

그린 라이트 카드는 이달 18일까지 그린 라이트 카드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김성현 기자  smre3810@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