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홈플러스, 전기차 충전소 확산 선도...충전소 101개 점포로 확대강원·충청·전라·경북 등에 처음 설치
<사진=홈플러스>

[위클리오늘=이소연 기자] 홈플러스(사장 김상현)가 전기차 충전소를 연내 전국 101개 점포로 확대한다.

홈플러스는 올 하반기 추가로 산업통상자원부 및 한국전력공사와 기존에 충전소가 없던 강원(춘천, 원주, 강릉, 삼척), 충청(세종, 계룡, 청주), 전라(광주, 전주, 목포, 순천, 익산), 경북(경주, 구미, 포항, 안동) 점포를 비롯한 전국 68개 점포에 급속 충전기를 설치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2010년 영등포점에 유통업계 최초로 전기차 충전소를 연 이후 환경부 및 환경공단과 연계해 현재 33개 점포(급속 33기, 완속 7기)에 충전소를 두고 있다.

서울 12개, 인천 3개, 대전 2개, 대구 1개, 부산 1개, 제주 1개, 경기 11개, 경남 2개 점 등이다.

홈플러스 측은 전기차 이용객들이 충전을 기다리는 동안 쇼핑이나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돕고자 충전소를 확대키로 했다며 전기차 보급과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저렴한 연료비로 인한 장바구니 물가안정 효과도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실제 급속 충전기 요금은 kWh당 173.8원. 현대차 아이오닉 기준, 승용차 연평균 주행거리(2014 교통안전공단 집계)인 1만3724km를 달리면 38만원이 드는 수준으로, 일반 차량 대비 연간 연료비를 50~80% 가량 아낄 수 있는 셈이다.

홈플러스는 전기차 이용객 편의를 위해 충전소 안내를 강화하고 주차비 면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향후에는 전기차 보급 확대 추세에 발맞추어 충전소를 전국 모든 점포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 기후변화 대응 및 에너지 정책을 총괄하는 시공본부 백승진 본부장은 “통상 전기차 1대 보급으로 연간 CO2 2톤을 감축하는 효과를 가져오며, 이는 산림청 기준 연간 소나무 300여 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다”며 “앞으로도 전기차 보급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홈플러스는 이번 전기차 충전소 확대와 더불어 에너지 절약의 중요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제14회 에너지의 날인 8월 22일까지 에너지시민연대와 함께 전국 점포에서 ‘에너지 절약 캠페인’ 방송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롯데마트는 올 1월 전기차 충전기 설치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 연말까지 144대의 급속 충전기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마트는 2014년 BMW·포스코 ICT와 손잡고 100여개의 충전소를 운영중이다.

이소연 기자  senajy7@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