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윤여정 '윤식당' 논란 무슨일이?..."윤식당 이후 예능 출연 안한다"'윤식당' 윤여정 고무장갑 위생 논란 해명, 씨네 21 인터뷰서 '윤식당' 관련 이야기 전해
정성훈 기자  |  skang71555@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2:19: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윤식당'에서 요리 중인 배우 윤여정. <출처=tvN '윤식당' 방송 캡쳐>

[위클리오늘=정성훈 기자] 배우 윤여정이 tvN '윤식당' 방송 이후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접겠다고 밝혀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윤여정은 최근 '윤식당' 담당 프로듀서인 나영석 PD와 함께 최근 씨네21과 인터뷰를 진행한 자리에서 고무장갑 위생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윤여정은 '윤식당'에서 고무장갑을 계속 착용했다. 음식을 만들 때는 물론 주방 밖으로 나올 때도 고무장갑을 낀 상태였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은 위생 문제를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여정은 "이 자리에서 그 고무장갑 계속 바꿔서 착용하는 거라고 좀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지문이 거의 없다. 과학자한테 물어보니까 늙어서 피부가 얇아지고 기름기가 빠져서 그런 거라고 하더라. 맨손으로 일을 다 하고 그러면 터지고 그래서 장갑을 낀 거다"고 해명했다.

이어 "내 친구들이 방송보고 '장갑을 좀 벗지. 뭘 잠깐을 못 참아서 그러냐'고 엄청 핀잔을 주더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나영석 PD는 "다른건 몰라도 윤여정 선생님이 위생은 정말 예민하시다"고 말했다. 

또 윤여정은 "나영석이 언젠가 죽기 전에 또 하자면 모르겠지만 이번에 결심했다. 나는 예능을 안 나가기로"라고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선 "연기할 땐 ‘연기가 안 좋았다’ 하면 어쩔 수 없는 거고 다음에 더 잘 하기 위해 노력하면 된다. 그런데 이건 그냥 숨길 수 없는 나의 모습이 그대로 나간다. 이번에 예능은 아주 끝냈다"고 설명했다.

'윤식당'은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신구가 인도네시아 발리 옆 롬복 위쪽에 있는 작은 섬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최근이슈]

'썰전' 유시민이 분석한 안철수, 전원책을 사로잡은 공약, 우병우 봐주기 논란은?
icon인기기사
영화 '리얼스틸', 인간과 로봇이 교감하는 시대의 신파극
영화 '리얼스틸', 인간과 로봇이 교감하는 시대의 신파극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비슷한 시기에 개봉한 마이클 베이의 ‘트랜스포머’를 넘어선 영화라는 평가를 받은 ‘리얼 스틸’은 로봇과 인간, 아버지와 아들 사이의 끈끈한 애정과 가족애, 불협화음을 ...
김성환, 노래로 두번째 인생...아들 김도성, 아버지따라 배우로
김성환, 노래로 두번째 인생...아들 김도성, 아버지따라 배우로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3일 오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가수로서 인생 2막을 보내고 있는 김성환(67)이 소개된다.김성환은 2014년 노래 '묻지마세요&...
'아버지가 이상해' 16회, 김영철 집에 살게 된 안중희 이준....변씨 남매들 '충격'
'아버지가 이상해' 16회, 김영철 집에 살게 된 안중희 이준....변씨 남매들 ...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23일 저녁 방송되는 KBS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연출 이재상/제작 iHQ) 16회에선 변한수 김영철과 나영실 김해숙이 안중희 이준을 집으로 데...
복면가왕 흥부자댁 2연승 소향 추정..박선주 민영기 윤석화 케이는 고배
복면가왕 흥부자댁 2연승 소향 추정..박선주 민영기 윤석화 케이는 고배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노래9단 흥부자댁' 이 복면가왕 2연승에 성공했다. 흥부자댁의 정체는 가수 소향일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23일 mbc '일밤 미스터리음악쇼 복면...
영화 '플란다스의 개', '괴물', '설국열차' 봉준호 감독의 코디미 데뷔작
영화 '플란다스의 개', '괴물', '설국열차' 봉준호 감독의 코디미 데뷔작
[위클리오늘=설현수 기자] '플란다스의 개'는 봉준호 감독의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비록 흥행엔 실패했지만, 2000년 홍콩영화제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FIPRESCI Award),...
정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위클리오늘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구 여의도동 17-16, 대성빌딩 903호  |  대표전화 : 02-323-8890  |  팩스 : 02-323-8891
대표이사·발행인·편집 : 임종호 | 편집국장 : 최희호 | 청소년관리책임자 : 송원석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6611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2243
Copyright © 2011 위클리오늘.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weekly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