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용감했던 캐리피셔...진짜 별이 됐다...캐리피셔 심장마비로 사망...향년 60세
   
▲ <사진=캐리피셔 공식홈페이지>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전설의 공상과학영화 스타워즈에서 레아 공주역을 맡아 세계인들의 사랑받은 배우 캐리 피셔가 현지 시간 27일 예순의 나이로 숨을 거뒀다.

캐리피셔는 23일 영국 런던에서 출발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향하던 항공기에서 심장마비를 호소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지만 입원 닷새 만에 사망했다. 당시 캐리 피셔는 기내에서 약 15분간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고, 이후 중환자실에서 집중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캐리피셔는 1977년 개봉된 스타워즈 시리즈 첫 편에서 미모와 용기를 겸비한 여전사의 역할을 맡아 일약 세계적인 스타로 떠올랐다.

피셔는 스타워즈 첫 3편의 시리즈로 성공했지만 약물중독과 유명 가수 폴 사이먼과의 짧은 결혼 생활 뒤 이혼 등 삶의 굴곡도 많았다. 이후 자전적 소설을 발표해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오르며 재기의 길을 걸었다. 고통과 극복의 자전적 이야기인 소설 '벼랑끝에서 온 엽서'는 리멕클레인과 메릴스트립의 영화 '헐리웃스토리'로 개봉되기도 했다. 피셔는 브로드웨이의 연극배우로도 활약했다. 

캐리피셔는 2015년 스타워즈 7번째 시리즈인 깨어난 포스편에서 다시 반군 지도자 레아 공주역을 맡아 해리슨 포드와 함께 출연했다.

2017년 12월 개봉 예정인 스타워즈의 8번째 에피소드의 촬영도 마쳤다. 스타워즈 에피소드8은 캐리피셔의 친딸 빌리 루드 피셔도 출연해 관심을 모았다.

캐리피셔의 사망 소식에 헐리우드 스타들도 큰 슬픔에 빠졌다. 

리피셔와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영화 감독 스티븐 스필버그는 한 언론을 통해 “나는 항상 캐리에 대해 경외심을 가지고 있었다”며 “그녀의 논평들은 나를 웃게 만들었고 동시에 숨이 턱 막히게 했다. 그녀에게는 포스가 필요하지 않았다. 그녀는 자연의 힘이었고 충성심의 힘이었고 우정의 힘이었다. 나는 그녀가 몹시 그리울 것이다”고 슬픔을 드러냈다.

조지 루카스도 캐리 피셔를 추모하며 "'스타워즈'에서 그녀는 우리의 위대하고도 강력한 공주였다"며 "적극적이며, 현명하고, 그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역할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려웠다"고 말했다.

해리슨 포드도 “캐리는 눈부셨고, 색달랐으며, 유쾌했고, 두려움이 없었다. 그녀는 용감하게 삶을 살았다. 우리는 모두 그녀를 그리워할 것이다”라고 애도를 표했다.

   
▲ <사진=스타워즈 스틸 컷>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