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홍상수 부인, 아이들 생활비도 끊었나? "남편이 다시 돌아올 것"MBC '리얼 스토리 눈', 홍상수 감독 부인 인터뷰..."남편이 돌아올 것 같은...생활비는 제가 번다"
   
 

[위클리오늘=이하나 기자] 홍상수 김민희 불륜도 사랑이 되나요' 편으로 꾸며진 20일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 홍상수 감독의 부인의 인터뷰가 소개됐다. 

리얼스토리 눈 제작진은 계속된 취재 요청에도 불구하고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홍상수 감독의 부인을 긴 설득 끝에 만나 현재의 심경과 이혼에 대한 생각을 들었다. 

홍상수 감독은 현재 부인과 이혼소송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홍상수 감독과 30년 넘게 함께 산 부인은 남편이 돌아올 것이라고 믿고 있다. 일에 매달리며 침묵하는 게 스스로 견딜 방법이라고 했다.

홍상수 감독 부인은 “저에게는 이혼이란 없어요. 그리고 그런 느낌이 있어요. 저희 남편이 큰 소리치고 돌아올 것 같은, 저희 남편은 그러신 분이에요"라며 "우리를 지금 이 지옥 속에 빠뜨려놓고 남편은 너무 행복한 표정으로 김민희를 쳐다본다. 첫사랑에 빠진 소녀같다"고 통탄했다.

홍상수 감독 부인은 또 "저희 부부, 정말 잘 살았다"며 “어찌됐든 부부생활의 기회를 더 주고 싶다. 힘들어도 여기서 그만둘 수 없다. 30년 동안 좋았던 추억이 너무 많다. 이대로 결혼생활을 끝낼 수 없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홍상수 감독은 부인에게 보내던 생활비을 끊었다. 홍 감독 부인은 "생활비는 제가 벌고 있고 딸 유학비도 저하고 친정에서 보태고 있다"면서 "30년 동안 부부사이가 정말 좋았다. 집돌이였고 집밥도 좋아했다. 부부사이가 나빠서 저러는 게 아니다. 제 느낌엔 남편이 다시 돌아올 거다"고 말했다.

이날 '리얼 스토리 눈' 방송에선 2015년 간통죄가 폐지된후 홍상수 감독이 과연 부인에게 이혼을 청구할 수 있을 지에 대한 변호사들의 의견이 엇갈렸다.

한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지난 1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시사회에서 두 사람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저희 두 사람 사랑하는 사이입니다”라고 고백했다.

홍 감독은 유부남 영화감독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자전적 이야기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두 사람의 관계와 함께 영화에 대한 논란도 계속되고 있다.

방송 후 누리꾼들은 홍상수 감독을 비난하고 홍 감독의 부인을 안타까와 하면서도 부인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바람핀다고 자식까지 버린거야? 딸공부할돈 생활비도 안주다니 아무리 세컨드한테 눈이 삐어도 지 새끼는 챙겨야하지않 나 조강지처와 자식한테 피해준 거는 피해 아니냐? 뭐가 저리당당하지..어쨌든 법적부인 놔두고 저러는 건 천벌받는다”(idea****), “반드시 어느날 갑자기 김민희가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고 네가 부인에게 한것처럼 똑같이 널 떠나는 날이 올거야”(dcve****), “부인 심정 알겠는데 뭐 하러 자식 조강지처 버린 저런 인간이랑 살려고 하나”(ccc1****), “짧은 인생 바람난 남편 기다리면서 스트레스 받지 말고 부인도 편하고 행복하게 사는게 나을 듯한데 조선 시대도 아니고 남편 기다리면서 사는 게 미련에 보이네”(simp****), “남의 일인데도 부들부들 떨리는데 그 부인의 마음은 오죽할까? 힘내세요”(haok****) 등의 글을 달고 있다.

이하나 기자  skang7155@gmail.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하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