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물 활동
동물보호단체, 부산 구포개시장 폐쇄와 개식용금지법 제정 위한 11차 집회 열어
   
▲ 이날 집회에 참석한 단체 회원들은 한 목소리로, 안타까운 마음에 매주 시위에 참여하게 됐다면서 동물의 권리도 존중할 줄 아는 성숙한 사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사진=김지윤 기자>

추운 날씨에 집회에 참석한 초등학생 눈길 끌어

[위클리오늘=김지윤 기자] 동물보호단체(이하 단체) 회원 30여 명이 25일 오후 2시 부산 구포 ‘개시장 폐쇄’와 ‘동물학대행위 처벌’을 촉구하는 11번째 집회를 열었다.

지난 8월 구포 개시장의 L탕제원 A씨의 동물학대 동영상이 SNS에 유포돼 네티즌의 공분을 사는 가운데 지난 9월에는 잠시 잃어버린 애완견 ‘오선이’가 개소주로 둔갑한 사건이 알려지면서 단체에서는 이를 규탄하는 집회를 매주 구포시장 입구에서 이어가고 있다.

집회에 참석한 이들은 “부산 북구는 개시장 전업과 철폐를 위한 합당한 대안을 마련하라”며 “동물학대와 불법영업를 저지른 문제의 L탕제원 업주를 강력 처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가 끝난 뒤 단체 회원들은 L탕제원 앞에서 구포개시장 폐쇄와 동물학대사범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함께 ‘개 식용 금지법’ 제정을 요구했다.

부산의 대표 전통 재래시장인 구포시장 안쪽에는 ‘구포 가축시장’이 있다. 이곳은 불법도축으로 2012년부터 도심 속 혐오시설로 지정돼 존폐 논란이 야기돼 왔다.

특히 지난 동물학대사건 이후 그동안 잠자던 폐쇄 논쟁이 다시 불붙고 있다.

부산시청 홈페이지 민원 게시판에는 구포가축시장 내 불법도축과 관련된 민원과 ‘개 식용 금지법’에 대한 청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구포시장은 1980년대 전국 최대 규모의 개시장으로 손꼽혔지만 현재 19여 개 업소만 남아있다.

이날 동물 보호단체 관계자는 “앞으로도 구포 개시장 일대에서 매주 릴레이 1인 시위 및 단체집회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며 “부산 북구청은 구청TF팀·동물단체·상인들의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전업대책을 제시하고, 즉각 개시장을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김지윤 기자>

이날 집회에 참석한 단체 회원들은 한 목소리로, 안타까운 마음에 매주 시위에 참여하게 됐다면서 동물의 권리도 존중할 줄 아는 성숙한 사회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단체의 한 관계자는 “앞으로도 구포 개시장 일대에서 매주 릴레이 1인 시위 및 단체집회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며 “부산 북구청은 구청TF팀·동물단체·상인들의 공동협의체를 구성해 구체적인 전업대책을 제시하고, 즉각 개시장을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위를 지켜보던 구포시장 내 한 과일가게 김모씨는 “동물운동가들의 시위와 언론의 비판에도 수십 년 넘은 생업을 한순간에 포기할 수 있겠느냐”며 “부산시 북구가 하루속히 나서 주기를 상인들도 고대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앞서 북구 관계자는 지난 7월 ‘구포 개시장 환경개선’ 대책 수립을 위한 전담팀을 구성했으며 부산시가 동물학대의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동물복지 정책 마련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단체는 다솜, 동물보호단체 행강, 부산길고양이보호연대, 동물의소리, 나눔, 지구보존운동연합회, 나비야사랑해, 김해동물보호연대와 개인 동물운동가들이다.

김지윤 기자  zy20day@naver.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