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동물보호단체 “정헌율 익산시장은 면담요구에 응하라”
   
▲ 관내 한 동물보호소 P소장의 배우자가 건강원을 하고 있지만, 시가 P씨를 동물보호소 사업자로 선정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사실관계를 알고도 묵인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전북 익산시 청사. <사진=강이석 기자>

[위클리오늘=강이석 기자] 익산시에 소재한 한 동물보호소의 유기견 불법 도살과 동물사체 불법 유통 등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동물보호단체는 정헌율 익산시장과의 직접면담을 요구하고 나섰다.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는 한 동물보호소 P소장이 유기견을 빼돌렸다는 의혹과 증거자료, 시청 내부 공모자 고발에 대해 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했지만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익산시가 두 번이나 면담요청을 거절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동물의소리 김지윤 국장은 지난달 30일 “익산시 관계자들은 진실을 밝히기 보다는 책임회피로 사건만 덮으려고 한다”며 “정헌율 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관련 증거자료를 제시하고 P소장을 시에서 고발조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시 김민서 의원은 이날 “앞으로 익산시가 유기견 오명을 씻고 동물사랑을 실천하는 모범적인 시가 되도록 앞장설 것”이라며 “동물보호단체에서 요구한 시장과의 면담을 다시 주선하도록 힘써보겠다”고 말했다.

강이석 기자  kpen@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이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차남진 2017-11-22 16:53:04

    어떻게 이런일이 일어날수가 있습니까 익산시장님 은 담당공무원들의 관리 태만과 잘못된 행정을 바로 잡어시어 시민들의 민원을 하루 빨리 속시원하게 해결 하시길 바라겠습니다 지금때가 어느때입니까 잘못을 하면 법되로 처벌을 받아셔야 됩니다ㆍ   삭제

    • 이시연 2017-11-02 15:13:51

      가뜩이나 주인한테 버림받아 하늘이 무너지는 슬픔과 두려움에 떨고있었을 유기아이들을 안락사도 기가막힌데 불법도살,유통!!!
      넌 사람이 아니다!!!
      다음생에 똑같이 되갚아라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