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동물
[황재민의 반려동물 칼럼] 반려동물과 행복한 여름나기
   
▲ 수의학 박사 황재민 원장. 경남 진주 이솝동물메디컬 대표원장.

반려동물의 건강한 여름나기

사람은 물론 반려동물에게도 무더위는 치명적일 수 있는데요, 오늘은 반려동물의 여름철 건강 관리를 위해 신경을 써야 할 부분들을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해 여름이 점점 더 뜨겁고 길어지고 있습니다. 가장 기온이 상승하는 한낮엔 가급적 강아지와의 외출을 자제합니다.

뜨거운 열기로 달구어진 보도블럭이나 아스팔트 길은 신발을 신은 사람과는 달리 반려동물에게 발바닥 화상을 유발합니다. 또한 강아지가 강한 자외선에 장시간 노출되면 사람처럼 백내장이나 피부암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여름철 강아지 산책은 가급적 이른 아침이나 해질 무렵 또는 선선한 저녁 시각에 하시길 권합니다. 특히 푸들, 비숑 프리제, 슈나우저, 불독 등은 비교적 햇볕에 취약한 애기들이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또한 밀폐된 차량 내에 반려동물을 잠시라도 홀로 두면 안됩니다. 단 몇 분 만에 차량 내부 온도는 섭씨 50도 이상으로 가열됩니다. 이러한 자동차 안에 갇혀 있거나 그늘 또는 통풍이 제공되지 않는 실외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에는 열사병에 걸릴 수 있습니다.

이럴 때엔 경련 및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하고 영구적인 뇌 손상을 입거나 심각한 탈수 등으로 인해 간, 신장 등 주요 장기가 손상될 수 있습니다.

■그럼 열사병의 증상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고열에 노출되어 ▲호흡이 분당 30회 이상으로 가빠지는 경우 ▲혀가 길게 늘어지고 입술이나 혀가 핑크색에서 붉은색으로 변하는 경우 ▲구강은 건조하지만 매우 끈적이는 침이 흘러나오는 경우 ▲동공이 풀리고 눈이 충혈되거나 코가 바짝 마른 경우 ▲비틀거리거나 주저앉는 경우 등이 열사병의 증상에 해당됩니다.

또한 고양이에서는 발바닥이 축축하게 젖어있거나 극도의 그루밍 소견, 구토 등을 볼 수 있습니다. 이럴 땐 지체없이 가까운 동물병원을 찾는 것이 좋으며, 그 전까지는 빠른 시간 내에 심부 체온을 낮추도록 해줍니다.

사람은 온 몸의 땀샘을 통해 땀을 배출함으로써 비교적 손쉽게 체온이 조절되지만 개나 고양이는 몸에 땀샘이 없고 혀나 발바닥으로만 체온 조절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혀에 얼음물을 적셔주거나 발바닥, 큰 혈관이 많이 분포된 겨드랑이, 뒷다리 내측면 등에 차가운 물을 적셔주고 선풍기를 쐬어주는 것이 심부 체온을 낮추는데 도움됩니다. 이 때 몸 전체에 찬 물을 끼얹게 되면 말초 혈관수축이 유발돼 오히려 심부 체온을 낮추는데 방해가 될 수 있습니다.

미용 시 털을 너무 짧게 깎으면 피부가 오히려 자외선에 많이 노출될 수 있으므로 여름철에는 적당히 깎이는 것이 좋습니다.

요즘은 스프레이 타입의 강아지용 선크림이 있기 때문에, 외출할 때 털이 없는 코나 귀 끝 등에 적용하면 햇볕 알러지 등을 줄일 수 있습니다.

특히 사모예드, 말라뮤트 등 추위를 잘 견디는 대형견은 유독 더위를 심하게 느낄 수 있어 산책 시 냉매제가 든 아이스 조끼 등을 착용시키면 좋습니다.

■그럼 집 안에서는 어떠한 부분에 신경을 써주어야 할지 살펴보겠습니다.

우선, 사료는 소량을 자주 먹이는 것이 좋으며 독립된 물그릇과 사료그릇 사용을 권장합니다. 먹다 남은 사료, 물이 묻은 사료 등은 요즘같은 여름철엔 빨리 변질될 수 있어 식중독이나 세균성 장염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시원한 물에 얼음을 띄어주거나 페트병에 물을 얼려 뚜껑을 열어 노리개처럼 제공하는 것도 좋습니다. 과일을 넣어 얼린 얼음을 주는 것도 반려동물에게는 또 다른 즐거움입니다. 수박, 씨를 제거한 사과, 블루베리, 단호박 등을 물에 넣어서 얼려주면 수분, 당분 및 비타민 보충에도 도움이 됩니다.

무더위로 인해 식욕이 저하된 고양이에게 캔 사료나 츄르가 첨가된 얼음과자를 만들어주면 ‘수분 보충 및 사료 섭취’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습니다. 단, 너무 과량을 섭취할 경우 배탈이 날 수도 있습니다.

고양이의 경우 빗질을 자주 해주면 죽은 털이 많이 제거되므로 '헤어볼' 예방과 더위를 덜 느끼는데 도움이 됩니다.

개와 고양이에게 적절한 실내 온도는 26~28도, 습도는 40~60%입니다.

덥지 않도록 에어컨을 켜주시는 것도 좋지만 과도한 냉방은 기침, 콧물 등 호흡기 문제를 일으킬 수 있고 면역력 저하로 인해 바이러스 감염이 유발될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합니다.

반려동물용 쿨 매트, 대리석 재질의 매트 등을 깔아주거나 냉동실에 있는 아이스팩을 활용하는 것도 적정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됩니다. 단, 아이스팩을 물어뜯을 경우 내용물을 먹게 될 수 있으니 안전을 위해 수건으로 감싸주는 것이 좋습니다.

덥고 습한 환경에서는 세균과 곰팡이가 번식하기 쉽습니다. 이로 인해 다른 어느 계절보다 여름철과 장마가 지속되는 초가을까지는 반려동물에게 피부 질환, 귓병, 발바닥 사이 염증이 자주 발생하는 편인데요, 빗질을 자주하여 혈액 순환을 돕고 주기적인 귀 청소와 발바닥 털을 짧게 관리함으로써 통풍과 위생 관리에 신경을 써주시면 이러한 질병 예방에 큰 도움이 됩니다.

이와 함께, 동물병원에서의 적절한 약물 치료 병행 및 처방 사료의 적용 등은 2차 감염의 억제와 더불어 가려움 및 부종 등을 완화시켜주기 때문에 증상의 빠른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여름철은 모기가 많아 심장사상충 감염이 일어날 확률이 높고 수풀이 우거져 진드기, 개선충 등 외부 기생충의 활동도 활발한 시기이므로 흡혈을 통해 아나플라스마, 라임병 등 치명적인 인수공통 전염병에 감염될 확률도 높습니다.

따라서 심장 사상충, 진드기 등을 예방할 수 있는 약품을 주기적으로 적용하고 산책 후에는 털이나 체표면에 달라붙어 있는 외부기생충 등이 없는지 꼼꼼하게 확인해주시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 어느 때보다 무더운 올해 여름, 반려동물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통해 반려가족 모두 함께 뿌듯하고 행복해질 수 있길 기대합니다.

황재민 / 수의학 박사 / 경남 진주 이솝동물메디컬 대표원장

위클리오늘신문사  weeklytoday@onel.kr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클리오늘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멍멍 또비 2018-08-13 14:13:24

    강아지들도 여름철엔 건강식으로 체력 보충해야 하는군.. 음.. 과일빙수까지.. 음 어쨋든 여름이 후딱 지나가야 할텐데   삭제

    • 진주골드 2018-08-12 00:32:10

      가끔 이유없는 구토 그냥 넘길일이 아니였구나.
      정보 감사합니다   삭제

      • 아지아빠 2018-08-11 22:20:09

        헉ㅡ강아지도 열사병.
        발바닥화상 생각도 못 했는데 무심한 아빠가 미안해 지는군요. 좋은 정보 알아 갑니다.   삭제

        • 몽이보루맘 2018-08-10 15:29:09

          원장님!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힘든 이 무더위 울 강쥐들 건강도 세심하게 다시한번 챙겨봐야 겠어요...^^~   삭제

          • 창원 토루 2018-08-10 11:16:58

            강아지들도 여름나기 힘드네요.. 유익한 칼럼 감사합니다   삭제

            • 강쥐맘 2018-08-10 02:38:14

              원장님 좋은 상식 감사합니다 ㅎ   삭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