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카드뉴스] '윤식당'이 비빔밥을 선택한 까닭...당신이 잘 몰랐던 비빔밥에 대한 아홉가지 이야기
PREV
NEXT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 13

 

윤식당 메인메뉴 비빔밥...당신이 몰랐던 비빔밥에 대한 아홉가지 이야기

비빔밥 - Bibim bap, 韩国拌饭
<명사> 고기나 나물 따위와 여러 가지 양념을 넣어 비벼 먹는 밥.

[위클리오늘=이승민 기자] 비빔밥은 대표적인 한국 음식의 하나로 사발에 밥과 여러가지 나물, 고기, 계란, 고추장 등을 넣고 섞어서 먹는 음식이다. 특히 외국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한국 음식으로 손꼽힌다. 지난주 첫 방영된 '윤식당 - 스페인편'에서도 현지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식당의 메인 메뉴로 선택되었다.

① 비빔밥은 스트레스 해소 음식이다
단순하면서 맛있다. 큰 양푼 따위에 재료를 한데 담아 퍼먹는 행위는 스트레스 해소에  효과적이다. 고추장의 매운 맛은 혈액 순환을 도와 노폐물을 배출해 해독작용을 하고 뇌신경을 자극해 엔돌핀을 생성한다.

② 신라호텔에는 마이클잭슨 비빔밥이 있었다
세계적인 팝스타 마이클 잭슨이 김대중 전대통령 취임식 참석을 위해 내한 했을때, 신라호텔의 비빔밥을 먹은 후 극찬을 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고기를 빼고 갖가지 봄나물과 간장을 넣어서 만든 비빔밥이었다는 설이 있다. 당시 신라호텔은 그의 이름을 딴 'MJ 비빔밥' 식단을 내놓기도 했다.

③ 헐리우드 스타들의 다이어트 음식
기네스 펠트로와 패리스 힐튼, 니콜라스 케이지의 공통점은? 바로 비빔밥 마니아라는 사실! 기네스 팰트로는 헐리우드 스타들의 살빼기 노하우를 공개하는 TV 프로그램에서 날씬한 몸매의 비결로 비빔밥을 꼽았다.

④ 돌솥비빔밥 = 빠에야?
뜨거운 돌솥은 차가운 나물 때문에 밥이 미지근해 지는것을 방지해준다. 가열시 발생하는 곱돌의 원적외선은 음식의 내부 깊숙히 열을 전달해 식재료의 영양소를 파괴하지 않으면서도 따끈한 온도를 유지시켜준다. 누룽지가 있는 스페인의 전통음식인 파에야와 비슷해 외국인들도 좋아한다.

⑤ 비빔밥의 화룡점정 '계란후라이'
육회 비빔밥에는 생고기의 맛을 살리기 위해 계란 노른자를 올린다. 일반 비빔밥에는 계란후라이를 올리는데 완숙인 경우보다는 반숙인 경우가 많다. 끈적한 노른자가 재료를 어우러지게 하고 고소한 풍미를 올려주기 때문이다. 고추장의 매운맛을 줄여주기도 한다

⑥ 문재인 대통령이 대접받은 백악관표 비빔밥
지난해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을 백악관에 초대했다. 그때 공식 환영 만찬의 메인 메뉴가 비빔밥이었다.
『 29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부부 공식 환영 만찬에서 한국 대표 음식인 '비빔밥'이 만찬 테이블에 올랐다.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문 대통령 부부 공식 환영 만찬에서 '허브로 조미한 캐롤라이나산 황금미(米) 비빔밥(Herbed Carolina Gold Rice Bibimbap)'이 메인 메뉴로 제공됐다. 』 <2017.06.30 중앙일보 기사 발췌>

⑦ 마스터셰프 USA의 미션메뉴 'Bibimbap'
2016년 미국 마스터셰프에서 최후의 10인 종목으로 비빔밥이 나왔었다. 가지각색의 비빔밥이 나왔는데, 비빔밥을 먹어본 참가자가 많지 않았기 때문에 그 결과는 좋지 않았다. 재료의 크기가 너무 크다거나, 누룽지가 아예 없다는 점 등이 탈락의 이유였다

⑧ 콩밥 맛이 나는 두부비빔밥
빨리 상하는 두부. 빨리 먹어치워야 할 때 찌개를 끓이거나 따로 요리할 필요 없이 비빔밥에 넣어보자. 두부를 으깨서 밥에 비비면 콩밥맛이 난다. 이렇게 해서 두부비빔밥을 메뉴로 만들어 파는 음식점도 있다.

⑨ 미국인이 부른 비빔밥송이 있다?
2006년에는 한 미국인이 기타를 치며 비빔밥 예찬 노래를 부른 영상을 유투브에 올려 화재가 되기도 했다. 비빔밥을 좋아한다, 만들어 달라는 등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가며 부른 노래다.

이승민 기자  baby2727@naver.com

<저작권자 © 위클리오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